본문 바로가기

세상살이 Zoom In/생활 | 경제

증권사 목표가 믿고 사본 주식, 뚜껑 열어보니

반응형
환율은 널뛰기, 주식은 지하실이 몇층인지 모르게 나락으로 떨어져 오늘 유가증권 코스피 포인트가 1134.59로 마감하였습니다.

작년 2007년 말 실로 2085를 찍고서 올해 6월까지 잠시 반등한 후에 현재 그 끝을 알 수 없을 정도로 1134로 마감하였습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매수냐 매도냐를 놓고서 말들이 많았고, 지금이 바닥이다 와 지하 몇층까지 갈지를 내다 볼수 없다가 맞서는 혼란이 아닐 수 없습니다.

지난달 말일을 몇일 앞두고 유가증권 코스피가 1500전후에 머물렀을 즈음에 이제 다시 상승한다는 언론과 각계 전문가들의 말들이 있었고, 이내 이용하던 증권사의 HTS를 열어 잠시 종목을 살펴보던 중, 장난삼아서 '기아차' 10주를 사 보았습니다. 매입 당시의 주가가 1주당 14900원입니다. 10주단위로 코스피종목은 매매가 되니 10주를 사서 총 14만 9천원을 사 놓은 셈이죠.

기아차 증권사 투자의견 및 목표가

위의 이미지에서 보시면 각 증권사들의 9월 투자의견과 목표가가 있습니다. 동양증권만 그대로 홀딩인 채, 몇몇 증권사들은 매수해도 좋다는 투자의견과 함께 목표가가 나와 있습니다. 얼핏 보면 아무리 못해도 16000원은 무난하게 올라갈 것처럼 보입니다. 해서 장난삼아서 소량 사본것이지만 16000원되면 팔아버리려고 생각하고 있었죠.

헌데, 오늘 적은 금액이라 잊고 지내다가 종합주가지수가 계속해서 연일 종잡지 못하고 하락하길래 호기심에 HTS를 열어 수익을 확인해 보았습니다.

한달만의 수익률 -36.14 입니다.

한달전 구입했던 주당 14900원 짜리가 한달만에 9550원으로 떨어져 있네요. 증권사들의 목표가를 철저하게 외면한 채 10월초 잠깐 장중에 15400원 고점을 끝으로 현재까지 나락으로 한없이 달려왔습니다. 여타 다른 종목들도 별반 달라 보이진 않습니다.

그렇다면, 하락한 지금 시점의 10월 증권사들의 목표가들은 어떨까요? 아래에 이미지가 있습니다.

증권사 목표가

현존하는 많은 증권사들이 있고, 매달 목표가를 주기적으로 발표하지는 않지만, 위에 대략적으로 증권사들의 10월 발표한 목표가가 있습니다. 대부분이 아직도 매수를 권하며, 목표가는 다소 조금 낮아진것처럼 보입니다. '대신증권' 만 지난달에 비해서 목표가를 오히려 2400원으로 상향한 것으로 보입니다.

투자를 할 때, 한 증권사만의 목표가를 투자자들이 맹신하진 않습니다. 각 증권사들의 예측 목표가와 분석들을 종합하고 평균하여 참고하게 됩니다. '기아차'를 예로 들은 경우 주가가 36%나 빠짐에도 거의 대다수 증권사들의 투자의견은 매수를 권하는 것이 조금 재미있고, 목표가는 조금만 하향조정 되는것도 눈에 띄는군요.

언젠가 나중에 호황이 된다면 목표가 이상으로도 올라갈 수 있겠지만, 주기적으로 몇달 혹은 한달간격으로 그때마다 수정해서 발표하는 증권사들의 목표가. 신뢰가 가지 않습니다. 재미삼아서 10주(149000원)를 사 놓은 것이 목표가 대로라면 최소한 제자리는 유지해 주어야 타당한듯 해 보입니다. 헌데, 현재 그 가치가 9만5500으로 하락해 이 작은 금액에서도 한달만에 5만원이 넘는 금액이 손실이 났습니다. 매달 혹은 몇달마다 목표가 조정이 있음에 한달만이 이렇게 괴리가 된다는 것 자체가 전문성을 의심받기에 타당성이 있어 보입니다. 타 종목도 별반 차이는 없습니다.

추천들을 하길래 재미삼아 목표가 참고하여 사 본 주식. 한달만에 너무 기가 막히게 사자마자 하락하여 손실이 엄청 났네요. 수천만원을 탈탈 털어서 주식에 올인했다면 끔찍하군요. 이런 현실에서 개인 투자자들은 길을 잃고 방황하기 마련이란 생각도 듭니다. 시장의 상황에 맞추어 변동성을 가진것이 목표가이고, 정확도가 떨어지고 장기투자를 표방하면서도 매번 바뀌는 목표가. 개인적으로 작년초까지 몇년간 소액을 직접투자했던 저로서는 종합적으로 볼 때 전혀 신뢰 할 수가 없습니다. 증권사들이 찬란하게 내 놓는 목표가가 틀린다고 해서 법적 제재가 있거나 처벌 또한 없다는 것은 문제가 아닐런지요. 이럴거면 차라리 목표가 자체를 없애버리는 것이 어떨까 생각도 해봅니다.

그저 장난삼아 소량 몇주를 산 것에 가슴을 '휴~' 하고 쓸어내립니다. 결국, 나름대로의 기준을 찾아가고자 5만원의 한달간 수업료를 지불한 셈이군요. 재미있습니다. 직접 투자하시는 분들은 자신만의 분석과 원칙을 세우는 것이 제일 현명해 보입니다.

반응형
  • BlogIcon 단군 2008.10.23 00:45

    저게 만일 5억 이었다면...ㅎㄷㄷ 입니다요 쥔장님...그런데 요즘 환율대문에 아주 근심걱정이 이마저만이 아닙니다...쥐박이, 이 놈 잡아가는 귀신 어디 없나요...

    • BlogIcon 줌(Zoom) 2008.10.23 00:51 신고

      5억이였다면 작은집 한채를 날린 꼴이네요. 후덜덜~ 이죠? 그것도 한달만에.. 재미있습니다.

      잡힌다던 환율이 요동치고 내일 폭등으로 시작할거란 예상도 있고.. 종잡기 참 힘드네요.

      귀신이요? 음... 귀신의 존재를 믿지 않아서요.

      아무튼 힘차게 요지경 속에서 잘 견디길 바랍니다. 화이팅!

  • BlogIcon 페니웨이™ 2008.10.23 10:31

    주식은 앞날이 어찌될지 대통령도 모르는 일인데, 하물며 일개 증권사의 녹을 받아먹는 사람들이 무슨 예측을 하겠습니까. 허울좋은 명함일 뿐이지요. 저런 전문가들 말이 좋아 전문가지 저정도면 사실 사기꾼입니다. ㅡㅡ;;

    • BlogIcon 줌(Zoom) 2008.10.23 10:57 신고

      그러게 말입니다.

      따지고 보면 무용지물인것을... 왜 항상 목표가를 제시하는지.

      좋은하루 되세요 페니웨이님.

  • e소원 2008.10.23 10:51

    왜...난 열받는걸까...

    왜 이게 베스트에 오른걸까...

    '난 손해를 덜 봤소...' 라고 자랑아닌 자랑 하는걸까...

    • BlogIcon 줌(Zoom) 2008.10.23 11:00 신고

      손해 측면 보다는 목표가에 초점이 맞춰진 글입니다.

      주식으로 인한 피해를 많이 보셨나봐요?

      좋은하루 되세요~

  • 도매상 2008.10.23 11:51

    사라고 하는 이유. 일단 자기들에게 수수료는 떨어진다. 고객의 수익률은 뭐 알아서들 챙겨가거나 말거나....

  • BlogIcon 하우디 2008.10.23 12:39

    저런 증권사에서 말하는 목표가를 잘못이해하셨군요...

    희망가격입니다. 소비자 희망가격이 아니라 저정도 올랐으면 하는 증권회사의 희망가...

    물론 그 희망가라는것이 영원히 달성할수 없는 가격이죠..

    왜냐면 희망가에 근접하면 근접할수록 증권사에서 설정하는 희망가는 다시 멀리 도망가버리거든요..

    • BlogIcon 줌(Zoom) 2008.10.23 13:14 신고

      그렇다면 목표가라고 표시하는것 자체는 더욱 문제가 되는것이지요. 그죠? ^^

      좋은하루 되세요~ 하우디님!

  • BlogIcon bread 2008.10.23 13:31

    주식을 혹시 처음 하시는 분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네요.

    그 목표가라는 것은 늘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각 기관이 발표하는 것입니다. 그 목표가가 된다는 보장은 "현재" 보장 할 수 없는 것이지요. 예를 들어, 9월에 발표한 것은 그 동안 (최소한 8월 이전) 기업실적과 앞으로의 가능성을 두고 발표한 것이고, 10월에 발표한 것은 9월까지의 상황을 종합해서 또 앞으로의 가능성을 발표 한 것입니다.

    기아자동차의 경우에는 내실도 괜찮고, 수출도 어느정도 잘 하고 있는 기업이니까 계속 가능성이 있음으로 "BUY"로 기관들이 발표하는 것이지요. 다만, 장이 좋지 않고, 경제적으로 여러가지 힘든 요소들이 있어서 주가가 빠졌지만, 가능성은 충분히 있는 기업이지요.

    물론 가능성이 있다고 하지만, 순간의 기업의 실수라던가, IMF 구제금융을 다시 받아야 하는 등의 악재가 있다면, 그 기업의 주가도 보장할 수 없는 것입니다.

    기관의 발표가 미래를 점치는 점장이와 같은 것이 아닙니다. 그런것이면, 누구나 돈을 쉽게 벌었게요? ^^; 미래를 보장해주는 목표금액이 아니라, 그 기업의 어느정도의 가치를 가늠해주는 지표로 삼는 것이 보편적인 사람들의 인식입니다.

    그 목표금액을 가지고 주식을 사고 팔았다면, 정말 눈가리고 벼랑을 멋모르고 가다가 운이 좋으면 안떨어져 살고, 운 나쁘면 떨어져 죽는 운명에 자기를 맡기는 것과 다름이 없지요.

    혹시나 블로그 원글을 보고, 주식에 대해서 오해하는 분들이 있을까 하여 코멘트 했습니다.

  • ㅎㅎ 2008.10.24 07:44

    기아차는 아무것도 아닙니다. 동양제철화학이란 주식 목표가가 100만원입니다. 지금 주가는 20만원도 안되죠. 켁켁~
    본래 증권사 애널들이 추천하는 주식은 그날 바로 파는게 좋습니다. 이제 곧 자기들이 팔아제껴야 하니깐 보고서 내놓으면서 개미들 낚아대는거죠.

  • 2008.10.27 23:50

    만약 증권사에서 매도의견을 내면....
    그날로 그 애널리스트 ...진짜 옷벗을 걱정해야 할거다.
    어떤 간큰 애널리스트도 특정기업을 상대로 매도의견을 낼수 없다.

    • BlogIcon 줌(Zoom) 2008.10.28 00:28 신고

      그 말은 맞습니다.

      매도의견 내었다가 그 기업에서 항의 들어오고 난리나면 옷 벗는 지경까지 갈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