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살이 Zoom In/생활 | 경제

기계속에서 괴롭힘 당하는 슬픈 바닷가재들

반응형
편의점이나 가게 앞에 설치되어져 있는 뽑기용 기계들을 다들 보거나 최소한 한번쯤 이용해 본 적이 있을거에요.

집근처에 생긴지 얼마 되지 않은 편의점이 있는데 그 앞에서 인형이나 라이터, 지갑등등의 소품들을 뽑을 수 있는 재미삼아 뽑는 기계들이 설치되어져 있습니다.

우리가 흔히 보는 뽑기기계만 설치되어져 있던 그 편의점 앞에서 물건을 사가지고 돌아서 나오던 중에 기계안쪽 바닥에 물이 고여 출렁이는 것이 어렴풋이 스쳐 걸음을 멈추고 뽑기 기계 앞으로 가까이 가서 보았습니다. 단순하게 요 몇일 비가 내려 기계안에 물이 고였을 거라는 생각으로 앞에 다가선 순간.

그 안에는 바닷가재가 떡하니 몇마리가 들어 있었습니다. 물론, 살아있는 바닷가재들이죠.

바닷가재 뽑기용 기계

사진으로 담아 보았는데요. 바닥에 물을 담아 놓고서 삼각집게로 핸들을 조정하여 살아있는 바닷가재를 뽑는 뽑기용 기계입니다. 처음에는 신기하더군요. 바닷가재를 집게를 조정하여 들어올려 위의 사진에서 보듯이 우측 상단의 구멍으로 다시 이 집게가 회기되어 구멍속으로 떨어뜨리면, 기계의 하단에 있는 문을 통해서 떨어진 바닷가재를 가져가는데요. 바닷가재의 힘센 앞발에 손이 다치는 것을 방지하고자 집게에는 벤딩처리가 되어 있습니다.

물론, 이와 비슷한 상품들이 들어 있는 뽑기를 해 보신분들은 잘 아시겠지만, 기계의 집게의 힘이 약한 경우가 많고 들어올리면서 흔들림이 심해서 뽑히는 경우는 확률적으로 낮습니다. 그 원리를 이용해서 상업적으로 이윤과 소비자에게는 재미를 가미해서 이러한 기계들이 많이 있는데요.

바닷가재 사진

식용으로 고급요리에 속하는 바닷가재라지만, 살아있는 가재를 뽑기용 기계안에 넣어놓은 것을 보니 마음 한켠이 조금은 씁슬하더군요. 물 속을 가만히 보니 물이 맑은 것이 먹이는 제대로 주는지 의문입니다. 500원 동전으로 2회를 하게 되어 있는데 지나던 사람들이 게임을 하면서 시달렸을 바닷가재를 생각하니 불쌍해 보입니다. 제가 너무 감성적인가요?

바닷가재 사진2

기계안의 바닷가재들은 지쳐서 구석에 자리잡고 움직임도 거의 없이 둔하게 눈만 멀뚱하니 뜬채 있더군요. 앞발도 묶여 답답한채. 물론, 어차피 요리가 되어 먹을 식재료로 볼 경우 상관 없다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요리를 해서 그냥 바로 먹는것과 기계안에서 떨어지고 다치고, 바닷가재 입장에서 괴롭힘을 당하는 것은 조금 차이가 있다고 개인적으로 생각됩니다.

많은 물건들도 있고, 사람들이 호기심에 뽑아보고 싶은 물건들도 찾아보면 있을텐데, 아이들이 살아있는 바닷가재를 뽑아보면서 자칫 생명에 대한 소중함을 잃어버릴까 걱정이 되는 것은 사실입니다. 상업화에 밀려 고스란히 기계안에서 괴롭힘을 당하는 지치고 슬픈 바닷가재들. 기분좋게 집으로 들어오다가 많은 생각들을 해보았습니다.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반응형
  • 익명 2008.10.26 02:15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줌(Zoom) 2008.10.26 02:19 신고

      그죠? 하긴 생각해보면 나쁜건 사람들이 죄다 하고 있네요.

      쌀쌀한데 건강조심하시고 기분좋게 가을 지내고 겨울 맞이 하자구요.^^

      좋은 주일 되세요.

  • BlogIcon 오드리햅번 2008.10.26 08:14 신고

    그러고 보면 인간이 제일 잔인해요..
    저도 살아있는 생물보면 불쌍하다는 생각이 우선 들어서리..
    그래도 횟감은 살아있어야 맛있다는데.
    휴일 아침 인사드립니다.

  • BlogIcon 소노라 2008.10.26 09:55 신고

    불쌍한 바닷가재들입니다. 근데 뽑아도 어떻게 들고 갈까요?
    황당합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0.27 07:58

    잔악하다. 너무 잔악하다.
    저는 소라게를 오래 길렀기 때문에 갑각류에 대한 애정이 각별한 사람입니다.
    정말 속이 상하네요.

  • 지나는객 2008.10.28 14:42

    참, 씁쓸한 장면이네요.
    가게 사장님이 생명에 대한 존중이 전혀 없는 분이신가봅니다.
    안타깝네요.

  • BlogIcon 아카사 2008.10.28 19:17

    제 기억으로,, 저런 가재뽑기(...)는 6~7년 전부터 있었던 것으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종류도 참으로 다양합니다. 가재만 있는것이 아니라 햄스터에 병아리도 있었던 것으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특히 햄스터 같은 경우는 ....... 아,, 끔찍하니까 말 안할래요..ㄱ-;; 생각만 해도 구역질 나는 일이 있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햄스터뽑기는 뉴스에도 몇번 방송되었는데 본적 없나요?

    • BlogIcon 줌(Zoom) 2008.10.28 19:24 신고

      살아있는 생명체를 가지고 그런다는 것이...
      그런 뉴스를 접한적이 없어서요. 제가 보질 못했나봐요.

      해.. 햄스터를 그런다면..윽. 끔찍합니다.

    • karma7 2008.10.29 18:08

      햄스터는 물이나 음식이 부족하거나 스트레스가 쌓이면 동족상잔의 비극이 벌어집니다. ( 경험)

  • 문제는.. 2008.10.28 21:16

    저리 넣어 놓고 굶긴다는거.. 살 없어 지면 뽑아도 먹을것도 없을거 같다.

  • 0864 2008.10.29 18:06

    저희 동네에도 있는데 볼때마다 참으로 생명에 대한 경시 풍조가 넘 하다는 생각이 덜더군요. 그러다 보니 비약적으로 외계인이 지구를 침공하여 우리를 애완동물로 만들어 버리다면 우리는 무슨말을 할수 있을까? 라는 생각도 해봤습니다. 바닷가재가 두뇌를 쓰는 고등생물은 아니지만 비약적으로 생각해보면 침공하는 외계인들 입장에서는 우리같은 인간은 하찮은 생물로 여길수도 있지 않을까요? 다른 생물에 대한 존중이 필요한 시점인거 같은데 안타깝네요

    • BlogIcon 줌(Zoom) 2008.10.29 18:10 신고

      그 동네도 있나 보군요.

      음식 식재료로 먹더라도, 평상시 생명에 대한 소중함을 다시 한번 생각해 보면 좋겠습니다.

      좋은하루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