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언론, 노무현 전대통령 '노씨'로 표현

• 디테일박스‚ 줌(Zoom)의 세상이야기 • 세상살이 Zoom In/시사 | 정치  • 아이폰/아이패드/iOS/OS X/Mac •
청마건축사사무소
글 제목  :  

일본언론, 노무현 전대통령 '노씨'로 표현

글 카테고리  :   세상살이 Zoom In/시사 | 정치
글쓴이  :   줌(Zoom)
관련문의  :   GUEST BOOK 또는 이메일( detailbox@daum.net )

노무현 전 대통령의 급작스런 서거로 인해서 온 나라가 침통한 가운데, 계속해서 해외 언론에서도 특보로 이번 일을 다루고 있는데요.

한 나라의 대통령을 지낸 국가 원수로서 '노무현' 에게는 '전대통령' 이란 칭호와 예우가 뒤따라야 합니다. 이것은 국내의 국민은 물론 해외에서도 한 나라와 그 예우 차원에서도 마찬가지 인데요. 웹서핑을 하던중 일본의 언론에서 노무현 전대통령의 칭호를 '노씨'로 표현하고 있어 분통을 터트리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일본야후 홈페이지의 해외뉴스란에 보면 주요뉴스로 최신 주요뉴스로 23일 20시에 올라온 뉴스에서는 노무현 전대통령의 기사를 다루면서 '盧氏死亡' 이라는 표현을 썼습니다.

일본 노무현 서거 보도

한나라의 대통령을 지낸 분의 표현으로 '씨' 자를 붙인 일본의 일부 언론의 태도에 분통을 금할 수 없습니다. 옆집 아저씨도 아니고 침통한 가운데 울분을 터지게 만드는 군요. 모두가 그런 것은 아닙니다. 일부 일본의 언론은 '전대통령' 이라는 칭호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참으로 안타까운 일입니다. '아소다로' 총리가 훗날 죽으면 '아소다로 사망'으로 기사를 내보낼지 의문입니다.

반면, 중국은 특집으로 이번 노무현 전대통령의 서거와 관련하여 자세한 관련 기사를 올리고 있습니다. 물론 예우와 호칭을 갖추어 그 일대기를 비롯해서 관련 뉴스를 자세히 보도하고 있습니다.

중국 노무현 서거 보도

중국의 이번 서거와 관련한 보도는 일본의 '노씨(盧氏)' 호칭과 관련하여 아주 상반된 태도이고 더욱이 특집으로 그 일대기부터 사건 전반에 걸쳐 자세히 다루는 면에서 큰 차이가 있습니다.

그저 노무현 전대통령의 서거와 관련하여 침통한 가운데 이러한 일본 언론의 호칭에 분통할 따름입니다.


많은 분들이 댓글로 입장과 의견을 교류하여 주었습니다.

정리해 보면, 일본에서는 '씨(氏)'를 붙인 호칭의 경우 정치적으로나 사회의 유명인사에 붙여지기도 하고, 이전의 보도에서 사례들도 있다고 알려 주었습니다. 한국에서는 '씨(氏)'는 동급이나 아랫사람에 대한 존칭으로 윗 사람에 사용할 경우 좋지 않게 받아들여 집니다. 반면, 일본에 오래 살았지만 그런 경우 없다로 답변달아 주신분들도 있긴 한데요.

이러한 같은 한자문화권에서의 언어적 사용에 있어서 문화적 의미 차이로 인한 오해로 입장정리를 하며, 다만 호칭을 다른 여타의 일본 대다수의 언론처럼 '노 전대통령' 혹은 '노무현 전대통령' 정도로 통일해 주면 이러한 같은 한자 문화권에서의 언어적 차이의 오해가 없어질 것으로 보여집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
  • gg 2009.05.24 17:08 ADDR 수정/삭제 답글

    주인장 댓글을 보니 이 블로그의 수준도 가히 짐작이 갑니다.
    주인장님 앞뒤 막히면 숨을 못쉬어서 죽어요...

  • 거참.... 2009.05.24 19:11 ADDR 수정/삭제 답글

    이 블로그가 베스트 블로그 라는걸 보고 섬칫했습니다. 베스트 블로거들은 왜 아집과 편견을 가진 사람들이 많은지.... 무슨 감자라는 사람도 그렇고.

    이 사람은 우리나라 사람 개고기 먹는다고 야만인이라 지랄했던 브리짓 바르도랑 별반 다를바가 없군요. 그러면서 그 여자 무지하게 욕했겠죠? 한심하긴... 댓글 수준도 그렇고...

    • BlogIcon 파닭파닭♡ 2009.05.25 00:40 신고 수정/삭제

      동감입니다 속이 턱턱 막히네요 이런 고집과 아집으로 똘똘 뭉쳐서 조중동이 되는 것이죠

  • 당신이야말로 2009.05.24 21:28 ADDR 수정/삭제 답글

    편협하시네요.
    우리가 노무현 전 대통령 사망에 슬퍼한다고 해도 다른 나라사람들은 그저 하나의 사건으로 볼 수밖에 없을 수도 있고, 게다가 문화적 배경이 달라 표현까지 다른 것을 감놔라 배놔라 하면서 비난할 권리는 당신에게는 없다고 생각합니다만.

    그리고 여기서 노씨로 표현되는 것과 노무현 전 대통령으로 표현되는 것은 독도와 다케시마의 문제와는 별개입니다.
    다른 예를 들자면 수상으로 표기할래 총리로 표기할래랑 누가 내 땅이냐랑 같습니까?

  • 2009.05.24 21:44 ADDR 수정/삭제 답글

    한국 氏가 일본에서 들어온거지만 의미는 완전히 다르오..
    일본에선 존칭에 하나지만 한국에 들어와 신분제 시회에 맞게 변질된 것 뿐이오.

    • passing by 2009.05.24 21:50 수정/삭제

      씨족개념을 가리키는 氏는 일본이 아니라 중국 유래입니다. 한일 두나라 모두 예전부터 쓰여왔고, 각 나라에 따라 그 의미와 위상이 달리 변화해 간 것 뿐입니다.
      그리고 정작 본고장인 중국에서는 안쓰인다는 것.

  • passing by 2009.05.24 21:45 ADDR 수정/삭제 답글

    여러 사람들이 지적해 주셨지만, 우선 우리나라와 일본이 한자를 공유하고 있지만,
    그 쓰임새가 다른 경우가 많습니다. 한자로 똑같이 盧氏라고 적혀 있더라도, 한국어에서 <노씨>라고 읽었을 때와 일본어로 읽었을 때의 뉘앙스는 다르답니다.

    똑같은 愛人이라도 한국어 <애인>은 사귀는 사람을 말하고, 일본어 <아이징>은 불륜상대를 뜻하며, 중국어 <아이런>은 결혼한 자기 부인을 가리킵니다. 이런 작은 차이를 모르면 오해하기 쉽죠.

    우선 한국어 "씨"는 입말에서 자주 쓰는 말이고, 동년배끼리, 또는 잘 모르는 사람끼리의 두루 경칭인데 반해서 일본어 氏(し)는 글에서만 쓰는 좀 딱딱한 뉘앙스의 존칭입니다. 그래서 일본어 氏를 한국어 씨로 그대로 바꿔서 생각하는 것은 오류입니다.

    다음으로 우리는 성의 가짓수가 얼마 안돼서 성만으로 사람을 호칭하는 경우가 드물고
    (김! 이!라고 부르지 않으니)김씨, 김선생님, 김과장 같이 직함으로 부르는데 비해
    일본에서는 성의 가짓수가 대단히 많아서 성만으로 사람을 부릅니다. (야마다! 다카하시! 이렇게 부릅니다)

    우리는 특히 성+씨로 말하는게 대단히 하대하는 뉘앙스가 있어서 ("어이~ 김씨"같은)
    이런 오해가 생긴 것 같습니다. 결론을 말씀드리면 일본어 맥락에서의 盧氏란 호칭은 극존칭까진 아니지만, 써서 그다지 실례되는 표현은 아닙니다. (일본은 문장이 아니라, 사람을 가리켜 말로 "노氏"라고 부르는 일 자체가 없으니까요)
    저도 그런 사실을 알고 있지만, 한국어 식으로 읽으면 언짢은 표현과 겹쳐지기 때문에 이상한 기분이 들때가 있어서 님의 마음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습니다. 그러니 오해를 풀어주셨으면 합니다.

  • 빨리 글 삭제하세요 2009.05.24 21:48 ADDR 수정/삭제 답글

    딱 제목만보고 글쓴이가 잘못 알고있구나 생각하고 바로잡아주려 들어왔는데
    이미 다른분들이 잘 적어주셨네요. 한국에서의 '씨'와 일본에서의'씨' 의 차이점

    그러나 바로잡아줬음에도 불구하고 자기생각이 맞다고 박박우기는..
    좀 답답합니다.
    잘 생각해보세요....

  • 슈슈 2009.05.24 21:55 ADDR 수정/삭제 답글

    글의 의도가 무엇인지, 다른 댓글도 말했듯이 '~씨'라는 표현은 일본에서 존칭입니다. 그런 사실을 지적한 댓글에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생각해보세요' '그래도 저는 기분 나쁜 걸요' 등의 사실이 아닌 감정에 호소하기만 고집하고 계시네요.

  • 흠... 2009.05.24 22:18 ADDR 수정/삭제 답글

    글쓴님께서 노무현 전 대통령님을 존경하는 마음은 알겠는데, '노씨' 라는 표현을 쓰던 '노무현 전 대통령' 이라는 표현을 쓰던 우리 나라 사람이 아닌 타국의 경우... 가령 예를 들어 일본의 현재 총리께서 지금 서거하셨다고 칩시다. 그렇다고 우리 나라 사람들을 포함하여 일본을 제외한 타국의 사람들의 경우 진정으로 슬퍼할까요? 그렇진 않다고 봅니다. 그냥 '아, 간밤에 저런 일도 있었구나.' 이 정도의 인식이지, 진정으로 슬픈 마음으로 그런 기사를 접하는 사람들이 과연 얼마나 될까요? 글쓴님께서는 신문이나 뉴스를 통해 국제 기사를 접했을 때... 안 좋은 소식을 접했을 때 우리 나라 아닌 타국에서 일어난 일을 진정으로 슬퍼서 보신 적이 있으십니까? 아마도 없다고 생각합니다. 저 또한 그렇고 대부분 아니 99.9%의 사람들이 진정으로 슬퍼서 그러한 기사를 접하시는 분들은 없다고 봅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님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세종대왕님... 이 분 또한 어떨까요? 우리 나라에서나 정말로 훌륭하시고 위대하신 분이시지(물론 다른 나라에서도 객관적인 시각에서 학자들이 훌륭하다고 하지만) 다른 나라 사람들의 시각에서 볼 땐 그저 대한민국 역사상 정치를 잘했던 인물 이 정도로만 보지 그 이상 추앙을 한다던가 그러진 않습니다. 심지어 세종대왕이라는 사람이 누구인지도 모른는 외국인이 많으면 더 많았지... 글쓴님께서 혹시 옛날 프랑스의 국왕 '앙리 4세'라고 아십니까? 우리 나라의 세종대왕님만큼 훌륭하신 분이셨습니다. 그런데 님께서 앙리 4세라는 왕을 진심으로 추앙하고 우러러 보신 적이 있으신지? 저 같은 경우 그냥 저런 훌륭한 지도자가 프랑스에도 있었구나 정도이지 그 이상의 추앙이라던가 하는 건 없습니다. 저 뿐만 아니라 다른 분들도 마찬가지. 우리 나라에서는 '세종대왕' 이라는 호칭을 쓸 지 모르겠으나 타국에선 그냥 '세종이라는 왕' 정도로만 해석할 뿐이지요. 글쓴님께서 올리신 글도 마찬가지입니다. 우리 나라가 아닌 타국의 시각에서 봤을 경우 그저 '한국의 (전 대통령) 노무현씨가 자살했다' 정도의 시각을 가질 뿐이지 자국의 지도자도 아닌데 구태여 '한국의 노무현 전 대통령님께서 서거하셨다' 라고까지 표현할 필요는 없지요. 특히 정치적인 문제는 항상 자기 자신의 시각이 아닌 타인의 시각에서 우리 나라가 어떻게 보여질까라는 생각을 계속 가지셔야 합니다. 입장을 바꾸어서 일본의 왕(일본: 천황)이 자살을 했다고 가정해봅시다. 그렇다면 일본 자국에서는 '천황께서 서거하셨다'라는 표현을 당연히 쓰겠지요. 하지만 과연 우리 나라에서 '일본의 천황께서 서거하셨다'라는 표현을 쓸까요? 대답은 NO입니다. 우리 나라가 그러한 소식을 접하고 기사를 쓴다고 쳐도 그저 '일본의 국왕, 자살하다' 이 정도일 뿐입니다. 글쓴님께서 노무현 전 대통령님을 좋아하시건 혹은 존경을 하시건 그건 님의 생각일 뿐이지 그것을 다른 사람들 특히 타국의 사람들에게까지 강요할 권리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국내에서만 봐도 노무현 전 대통령 안 좋아하시는 분들도 많습니다. 저 또한 그렇구요. 그냥 자살하셨다기에 '참 안됐다' 이 정도의 생각일 뿐이지 무지 슬프거나 비통하거나 그런 기분은 들지 않습니다. 글쓴님께서 이웃에 아는 어르신이 돌아가셨는데 정말로 슬프고 비통하고 그런 기분이 들었습니까? 제가 볼 적엔 아니라고 봅니다. 그냥 '참 안됐다' 이 정도일 뿐...

  • 아임파인 2009.05.24 23:03 ADDR 수정/삭제 답글

    슈슈님말에 동감.. 첨엔 이 글 보고 "저런 나쁜 일본원숭이들"하는 생각에 일본총리는 예우차원에서 일본원숭이로 호칭을 정하자고 댓글달려고 했는데 다른분들 댓글보고 문제 삼을만한건 아니라고 생각했습니다만, 블로그 주인장께선 한국인이면 생각해보라는 귀막는 자세로 일관하시네요.. 자기 생각이랑 다르면 안된다는 사고방식은 의식이 생긴지 얼마 안된 영아들이랑 다를바 없습니다

  • 2009.05.24 23:04 ADDR 수정/삭제 답글

    내려야 할 글인 듯..

  • 뾰로통 2009.05.24 23:08 ADDR 수정/삭제 답글

    아키히로가 이렇게 충성을 바치는데 노무현을 좋다고 할까,,,

  • 세상에... 2009.05.24 23:12 ADDR 수정/삭제 답글

    어떻게 이 따위 글이 베스트냐....그게 더 분통터진다...;;;;

    그저 온라인상에서 분쟁이나 일으키기 좋아하는 인간으로밖엔 안보임..;;

  • 낚으려는글인가? 2009.05.24 23:21 ADDR 수정/삭제 답글

    뭐 일본언론이 어떻게 표현 했는가가 중요하고 기분나쁘다면 나쁠수있다. 그런데
    사실 일본의 호칭이 우리와 다른건 알고 있지 않나? 그걸 모르진 않을거다.
    일본의 일반적 호칭에 보통 무슨상 아님 간단하게 부장 사장 과장 선생 이렇다
    한국에서 사장보고 사장님이 아닌 사장 이러고 부르면 시비거는냐고 난리일거다.
    즉 다른건 다른거다.. 일반적으로 우리나라에서 노씨 이르면 하대다 맞다.
    그걸 생각하면 열받아서 난리 치는게 맞다만 일본에서 노씨 이르면 다르다.
    일반적으로 노상 이렇다면 그냥 일반인 취급이다. 그러나 ~씨 이건 존칭이다
    다만 이게 한국에서는 하댓말 수준이니 오해는 가능하나..
    뭐 지켜보겠다 이런소리 할건 아니라 본다.

  • 줄리아노데메디치 2009.05.24 23:30 ADDR 수정/삭제 답글

    감히 묻습니다.
    일본어를 할 줄은 압니까?
    몇 년 배우셨습니까?
    일본어와 일본 문화에 대한 이해없이
    한자 음독만 해놓고서 저것들은 노씨라고 하네 예의가 없네
    이렇게 생각하신다면
    글쓴이는 진정 어린아이에 불과하다고 사료됩니다.

  • 고리 2009.05.25 00:17 ADDR 수정/삭제 답글

    정말 일본에 대해 무지하다.
    내가 다 민망하다
    노사마라구 해줘야 대접하는거로 보일란가?
    아는게 욘사마 밖에 없지?

  • 이건 2009.05.25 00:39 ADDR 수정/삭제 답글

    낚시글 같은데...많이들 낚이시는군요

  • iceman 2009.05.25 00:49 ADDR 수정/삭제 답글

    BBC나 NY Times도 former president라는 직함을 명시하긴 했지만 기본적으로는 MR Roh로 기사를 작성했습니다.
    MR Roh도 일반적으로 ~씨에 해당하는 명칭입니다.
    원래 일본쪽이 그렇게 글을 씁니다.

  • 그만큼 죄인이라는것이네 2009.05.25 01:00 ADDR 수정/삭제 답글

    일본이 관광쇼핑으로 우리경제도움될때는 좋아라며 히히 대더니 ..

    가까운 일본이 뭘 잘못이냐..

    노씨라는건 노태우 전대통령도 노씨라고 그당시 방송에서 나오던데 .

    지들편만 잘났고 칭찬하지!! 지역감정은 이제 버리거라!

    전라디언아 .

  • ㅎㅎ 2009.05.25 01:04 ADDR 수정/삭제 답글

    일본, 중국웹페이지 왔다갔다하며 체크할 정도면 일본어도 중국어도 어느 정도 된다는 건데...(아니면 쥐뿔도 모르면서 아는 한자직역해서 뭐라도 아는 척하고 싶어하는 ..인가?)일본어는 발로 배우셨나요?
    누가 틀린 걸 바로 잡아주면 감사히 생각해야 하는데 이건...
    자기자신이 소위 말하는 수구꼴똥세력과 똑같은 레벨인데 누굴 욕하고 비판하고 당당히 베스트블로거랍네 인터뷰까지 하는지...
    반성 좀 하시지요.
    아니..지금까지도 이글 그대로 내걸고 있는걸로 봐선 페이지뷰올라가고 있으니 쾌재를 부르고 있지않을런지...
    이딴 포스트를 메인에 걸고 있는 다음도 똑같은 수준이군요. 에휴...

  • 지나가다 2009.05.25 01:07 ADDR 수정/삭제 답글

    음;; 약간 오해를 하고 계시는 것 같아서 댓글을 눌렀는데 다른 분들이 이미 많이 지적해 주셨네요.
    일본에서는, 특히 신문에서는 사람 이름에 氏를 붙이는 게 정석이고 예의랍니다.
    우리 나라의 ~씨와는 뉘앙스가 달라요.
    단지 두 나라의 문화적 차이일 뿐이고....
    이런 오해가 잘못 그쪽 웹으로 흘러들어가면 또 괜히 그쪽 악질 네티즌들에게 빌미를 줄 것 같아 걱정이 되네요.
    블로그 주인분께서 이 글을 내려 주셨으면 하는 바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