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T 모니터, 초점이 흐리거나 어둡다면 이렇게

• 디테일박스‚ 줌(Zoom)의 세상이야기 • 세상살이 Zoom In/IT 이야기  • 아이폰/아이패드/iOS/OS X/Mac •
청마건축사사무소
글 제목  :  

CRT 모니터, 초점이 흐리거나 어둡다면 이렇게

글 카테고리  :   세상살이 Zoom In/IT 이야기
글쓴이  :   줌(Zoom)
관련문의  :   GUEST BOOK 또는 이메일( detailbox@daum.net )
PC가 많이 보급되면서 그에 따른 필수 부속 제품으로 서버 등의 일부 목적의 제품을 제외 하고는 항상 모니터가 따라 붙기 마련인데요.

모니터는 크게 노트북에 주로 장착되어지고 현재는 저렴하게 많이 보급 되어진 LCD와 디자이너 분들이 아직까지 선호하고 TV 브라운관과 같은 CRT 모니터 두 종류로 분류가 됩니다. CRT모니터가 공간을 많이 차지하다 보니 LCD가 현재는 대부분 보급되어진 상태입니다.

LCD모니터의 경우는 액정이 충격 등의 이유로 파손이 된 경우는 수리가 불가하고, 기타의 경우 LCD에 빛을 조달해 주는 백라이트나 전원과 관련한 인버터의 고장이 대부분입니다. 백라이트나 인버터의 고장인 경우 관련부품을 교체하면 손쉽게 재사용이 가능합니다.(하단의 트랙백 참고)

반면에 CRT 모니터의 경우는 전원이 이상없이 들어오고 디스플레이가 된다면 몇 년 사용하다가 보면 흔하게 나타나는 것이 화면의 초점이 흐려지거나 밝기를 최고로 제어판에서 해 놓아도 어두워서 제대로 사용할 수 없는 경우가 대부분 입니다. 이러한 경우 눈의 피로를 가중시키며 시력도 손상시키기 때문에 대부분은 모니터를 버리고 새로운 모니터로 교체하기 마련인데요. 이러한 경우 버리지 마시고 제품 내부의 간단한 조작을 통해서 선명하고 밝은 새로운 모니터로 교체가 가능합니다. 아래에 제가 한 방법을 사진과 함께 설명 드립니다.

모니터
모니터를 부드러운 천이 있는 쇼파 같은 곳이나, 아래에 면수건을 깔고서 화면을 바닥으로 눕혀서 뒷면의 뚜껑을 분리하기 위해서 작업이 쉽도록 합니다. 위의 사진처럼 눕히고 사진 중앙에 보이듯이 나사가 있습니다. 드라이버로 모니타 하단부 양 옆의 나사를 돌려 빼 줍니다.

CRT 모니터
나사를 빼고 나면 손쉽게 플라스틱 커버를 제거 할 수 있습니다.

모니터
플라스틱 뒷면 커버를 제거하면 얇은 철제의 커버가 한층 더 씌워져 있는데요. 이것도 주변의 나사를 풀어주면 손쉽게 제거가 가능합니다. 이 커버도 제거해 줍니다.

모니터 커버제거
커버가 모두 제거된 19인치 CRT 모니터의 후면부 입니다.

모니터 초점 조절나사
CRT 모니터의 내부 전원선이 들어가는 부분을 잘 살펴보시면 모니터 제조회사마다 약간의 차이는 있겠으나, 위의 사진과 비슷한 나사같이 돌려 주는 것이 3개가 있습니다. 사진에 표시해 놓았듯이 위의 두개가 모니터의 초점을 조절하는 것이고, 하단의 한개가 밝기를 조절해 주는 부분입니다.

CRT 모니터의 내부에는 고압전류가 흐르므로 감전에 주의 하여야 합니다. 본체나 노트북 등에 연결하고 전원은 빼 놓은 상태에서 드라이버를 끼워 살짝 돌려 보고 다시 전원 켜서 확인하는 식으로 안전을 위해서 번거롭더라도 반복하면서 조절해 주시면 됩니다. 이 때 돌리는 것은 무리해서 돌리는 것이 아닌 1~2mm 정도 입니다.

모니터 내부 조절 나사
모니터의 브라운관 중간에 보시면 전선이 감겨 있는 부분에 위의 사진과 같이 돌려 줄 수 있는 부분이 있습니다. 나머지 부분은 플라스틱을 녹여 붙여 고정이 되었으나 작은 원에서처럼 매직으로 서로 위치가 맞음을 표시해 놓고 그 옆에 길다랗게 손잡이 처럼 나온것이 있습니다. 이것을 이용해서 화면의 글자가 두개로 분리되서 보이는 현상을 조절해 줍니다. 모니터 상황에 따라서 차이는 있겠으나 두개의 간격을 유지한채 살짝 돌려 보니 두개로 분리되어 보이던 글자가 하나로 깔끔하게 정상적으로 보였습니다.

이 작업이 필요하신 분들도, 모니터의 전원코드를 뽑고 살짝 돌려 보고 연결하고 화면 확인하고 하는 방식으로 '안전'을 위해서 진행 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선명해진 CRT 모니터 화면
최종적으로 간단하게 화면의 초점을 맞추고 연결한 CRT모니터 19인치 1600x1200 해상도의 화면을 디지털 카메라로 찍은 모습입니다. 노트북 LCD의 액정 화면에 보이는 것과 같이 아주 선명하게 글자가 보입니다. 느낌상으로 처음 구입하였을 당시보다 더 선명한 것 같습니다.

이렇게, 간단한 조작 만으로 CRT 모니터의 초점이 흐려저셔 번지는 것처럼 보이거나, 화면 자체가 어둡게 변해 버린 것을 새것처럼 선명하고 밝게 조정이 가능합니다. CRT모니터를 몇 년 사용하다가 보면 어김 없이 이러한 현상이 발생하는 데요. 이럴 때 이제 버리거나 교체 하지 마시고 직접 간단하게 손 봐서 새것처럼 다시 사용하세요.

끝으로,전자관련 경험이나 지식이 전무한 상태라면 안전을 위해서 다음과 같은 사항을 주의 하는 것이 좋습니다.

    CRT 모니터 초점과 밝기 직접 교정시 주의사항  
1. CRT 모니터 내부에는 고압전류가 흘러 무엇보다도 안전에 주의
2. 모니터 전원을 빼고 조절 나사를 살짝 돌리고, 다시 전원을 연결해서 확인하고 하는 방식을 추천
3. 조절 나사를 돌릴 때는 많이 돌리는 것이 아닌 살짝 1~2mm 정도씩 돌리면서 상태를 확인
4. 모니터 코드를 뽑고, 조작하기 전에 전원버튼을 2~3번 눌러주어 잔류전기를 소진해 줌

  • BlogIcon 별빛가로등 2009.01.15 14:1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좋은 정보입니다. 그런데 조금 번거러운 점도 있겠군요^^
    그래도 CRT를 버리고 새로 사기 부담스러운 분들이나 조금 아깝다는 생각이 드는
    분들에게는 정말로 좋은 정보일듯 합니다!

    • BlogIcon 줌(Zoom) 2009.01.15 14:15 신고 수정/삭제

      디자인 하시는 분들은 색감 때문에 대다수 CRT를 겸해서 사용합니다.

      버리는 것에 비하면 그 번거로움이 의외로 간단하거든요^^

      날씨가 춥네요. 건강 조심하시고 즐거운 하루 되세요.^^

  • BlogIcon 구차니 2009.01.15 14:5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멋지세요 +_+
    솔찍히 분해는 고압전기가 무서워서 ㅠ.ㅠ

    그러고 보니.. 어느샌가 LCD가 너무 당연하게 사용이 되고 있네요.
    저도 예전까지는 CRT를 쓰다가 고장이 나는 바람에 LCD로 이전하고는
    CRT는 돌아 보지도 않고 있으니 말이죠. 프로그래머에게는 해상도가 중요하지 색감은 중요하지 않다 보니 말이죠 ^^;

    • BlogIcon 줌(Zoom) 2009.01.15 15:05 신고 수정/삭제

      저도 저 모니터 듀얼로 연결해서 서브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여러 면에서 생각해 볼 때 LCD가 장점이 더 많은 것 같습니다.

      오늘 하루 즐거운일 가득하길 기도합니다.

      감사합니다. 구차니님.

  • BlogIcon 씨디맨 2009.01.15 16:0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벗기기 전에 전원 버튼을 여러번 눌러서 남은 전류를 모두 소진시켜주면 좋을듯하네요 아무래도 감전될 수 있으니까요 ㅋ;

    • BlogIcon 줌(Zoom) 2009.01.15 16:13 신고 수정/삭제

      저도 실제로 그렇게 했는데, 포스팅에 빼 먹었네요.^^

      추가하였습니다.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cdmanii님^^

  • BlogIcon 빌씨 2009.01.16 11:0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 BlogIcon 줌(Zoom) 2009.01.16 11:11 신고 수정/삭제

      감전에 주의하세요.^^

      좋은 하루 되세요. 빌씨님.

  • BlogIcon 안형우 2009.01.26 03:0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줌님의 포스트를 보고 용기를 얻어서 초점 수리를 시도했는데 실패했네요 ㅋ 다음번에 한 번 더 도전해 볼 생각입니다. 그리고 다른 분들에게도 도움이 되야지 싶어서 실패한 경험을 써서 포스팅하고 트랙백 보냈습니다. 다음번엔 제대로 할 수 있겠죠? ^^ 앞으로도 좋은 정보 계속 부탁드리겠습니다.

  • ㅠ.ㅠ 2009.03.25 20:36 ADDR 수정/삭제 답글

    전 분리에서 실패했어요ㅠㅠ
    여자의힘으론 분리가 힘든가요?ㅠㅠ
    저 암만해도 커버가 안벗겨지길래 걍 버릴려구요 ㅠㅠ
    아아앙...oyz
    더러운 삼성..ㅠㅠ왤케 튼튼하게 만든거죠ㅠㅠ
    모니터부분쪽이 암만해도 꼼짝도 안하더라구ㅜ요..
    요령이 있나요?ㅠㅠ

    • BlogIcon 줌(Zoom) 2009.03.25 23:34 신고 수정/삭제

      나사를 빼지 않은 곳이 있을 수 있습니다.

      위의 제품도 삼성제품입니다.

      감전조심하시구요. 성공하시길 빕니다.^^

  • rkrtjd 2009.06.21 16:53 ADDR 수정/삭제 답글

    삼성모니터 17인치 쓰다 3원색분리 현상(색 3개가 다 따로 놈)이 일어나서 결국 중고하나 샀네요. 이건 고치려 해도 케이스 뜯을 수가 없어서... 방법이야 있겠지만. 근데 또 중고는 초점이 안맞아서 여기 글처럼 했더니 칼같이 초점 맞췄습니다. 감전방지를 위해 고무장갑 써서 맞췄더니 문제 없었습니다. 고무장갑이 좋군요.

    • BlogIcon 줌(Zoom) 2009.06.21 20:53 신고 수정/삭제

      성공 축하드립니다.

      감전에 대한 안전이 최우선입니다. 저도 고무장갑 끼고서 살살 맞추었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2009.10.06 16:04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도 삼성제품인데 제일 처음 플라스틱케이스 벗기는 곳에서 못하겠습니다 ㅠㅠ

    나사 2개 풀고 힘줘서 빼려고 하는데.. 잡을곳은 없어서 손가락만 아프고 모니터 위쪽에 고정되 있는게 안 빠져서 아직도 작업을 못하고 있는 상태에요.

    저거 케이스 풀때 요령이 있는 건가요 아니면 힘으로 무작정ㅠㅜ 해야되는 건가요?(부서지진않나요?) 풀고나서가 힘들줄 알았는데 첫단계에서 나가질 못하니 힘드네요

    • BlogIcon 줌(Zoom) 2010.01.27 23:30 신고 수정/삭제

      삼성 모니터라면 케이스 벗기는것은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나사가 숨겨진 곳에 남겨지지 않았는지 잘 확인해 보세요. ^^

  • 도전해야되 2010.01.27 22:22 ADDR 수정/삭제 답글

    crt모니터가 드디어 이상이 왔네요 원래 오래된 제품 중고로 산거라서
    뭐 갈때가 된것이긴 하지만 그래도 한번 수리에 도전해보고 포기해야 겠죠.
    증상은 화면가운데 가로 부분들이 지글거리거나 주파수 맞추면 전체적으로
    가로로 두개로 나눠져 보여서 흐릿해지고 스타크래프트를 할때 특히 그렇군요.

    공포의 삼성crt이고..아주 오래전에 17인치 분해하다 포기했지요.
    그때 이 칼럼만 유심히 봤어도 어느정도 성공했을 텐데 오래전일이고..
    이 모니터는 고치기 도전에 성공해야 할텐데요..

    • BlogIcon 줌(Zoom) 2010.01.27 23:29 신고 수정/삭제

      감전 안되게 철저하게 '안전' 조심 하시구요.

      성공하시기 바랍니다.

      화이팅!!!

  • 와!!!!!! 2010.02.05 13:01 ADDR 수정/삭제 답글

    제겐 빛과 같은 글이네요!! 대단히 고맙습니다!!!
    근데 이게 저한테 해당되는 글인 지 잘 모르겠는데, 질문 하나 드리고 싶습니다.
    동영상, 사진을 볼 때 너무 어두워서 그래픽카드 제어판 명암이나 밝기를 조절하는데요
    이 게시물처럼 하면 효과를 볼 수 있나요?
    사진, 동영상이 너무 어두워서 명암, 밝기를 올려도 좋은 화질이 아니라서요~ ^^;;

    • BlogIcon 줌(Zoom) 2010.02.05 18:48 신고 수정/삭제

      화면이 어둡게 나오는 경우도 위에서 설명드린 것처럼 해당 부분을 살짝 돌려주면 됩니다.

      무엇보다도 감전되지 않도록 안전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위에서 설명드린 안전사항을 꼭 숙지하세요.!!!

      좋은 하루 되세요.^^

  • BlogIcon The best jerseys sale 2010.08.09 16:46 ADDR 수정/삭제 답글

    질문 하나 드리고 싶습니